보도자료 및 기사

  • Home
  • 자료실
  • 보도자료 및 기사
보도자료 및 기사

[문화일보]“공부는 않고 ‘명화집’ 수집”… 소년의 취미, 역사가 됐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4-02-27 18:50 조회386회 댓글0건

본문

“공부는 않고 ‘명화집’ 수집”… 소년의 취미, 역사가 됐다

photo
김달진 관장이 자신의 삶을 조명한 ‘김달진, 한국 미술 아키비스트’를 들고 활짝 웃고 있다. 
그의 뒤에는 평생 모은 보물인 한국 미술가들의 자료가 빼곡히 꽂혀 있다. 
김 관장은 “이 자료들을 디지털로 아카이브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김달진미술자료박물관 제공

■ ‘김달진미술자료박물관’ 김달진 관장

학창시절 헌책방 다니며, 막노동하면서도 자료  수집
일당 4500원 받으며 국립현대미술관 임시직도
.
.
.


원문 기사는 아래를 클릭하십시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